ART WORK

1년마다 미싱기를 들고 나가 가방을 팔았다.

비극적인 가방 밖의 현실과 그 문제에 제시한 엉터리 해결책 사이의 대비. 

오직 두 가지 일. 싸우는 일과 가방 만드는 일에 몰두한 나의 커리어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