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가 있다고 광고를 하고 싶었다.

광고는 메세지를 전달해야 한다.

근데 딱히 뭐라고 말로 표할 길이 없었다.

도대체 왜 가방을 만드는가. 왜 바지니. 왜 하필 우리에요?

확신할 수 있는게 없다.

결국 크흡하고 내뱉는 신음같은 광고물을 만들고 말았지 뭐에요.

main,2,3

BANNER(현수막),

2014,

fabric installation,

140x680cm

1

BANNER DRAWING, 2014,

drawing

4,5

BANNER,

2014,

installation

BANNER